현대중공업그룹의 다양한 소식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해드립니다

현대일렉트릭, 스마트 에너지 관리사업에 박차
2018.04.25
상세보기
▶ 독일 ‘하노버메세’서 ‘전력설비 자산관리 솔루션’ 등 선보여
▶ 전력설비 운영 최적화·유지 및 보수 비용 최소화 호평
▶ “최신 정보통신기술 적용된 스마트서비스로 고객만족 추구”
현대일렉트릭이 독일 국제박람회에서 사물인터넷(IoT)을 기반으로 한 최신 스마트 에너지 관리사업을 선보였다. 현대일렉트릭은 23일(월)부터 27일(금)까지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하노버메세(Hannover Messe) 2018’에 총 128㎡ 규모의 부스를 마련해 참가했다고 밝혔다.

이 박람회에서 현대일렉트릭은 ‘전력설비 자산관리 솔루션(Asset Management Solution)’ 등 다양한 에너지 솔루션 사업에 대한 활발한 마케팅 활동을 펼쳤다. 하노버메세는 매년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산업기술박람회로, 지난해에는 전 세계 70개국 6,500여 개 기업이 참가하고 22만 5천여 명이 방문한 바 있다. ‘전력설비 자산관리’는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빌딩과 공장, 선박 등에 전력을 공급하는 설비의 운영을 최적화 해 고객사의 유지·보수 비용을 최소화하는 지능형 솔루션이다.

현대일렉트릭은 전 세계에 공급된 현대일렉트릭 제품의 상태를 원격으로 확인하고 유지·보수 비용이 어떻게 절감되는지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전력설비 자산관리 솔루션 체험 부스를 운영, 현지 고객들의 호평을 받았다. 이외에도 현대일렉트릭은 빌딩이나 공장의 에너지 사용을 최적화하는 ‘에너지 관리 솔루션’과 선박기관 및 전력 계통을 원격으로 관리하며 경제운항을 지원하는 ‘스마트십 솔루션’ 등을 소개했다.

현대일렉트릭 관계자는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에 발맞춰 최신 정보통신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서비스로 고객만족을 추구할 것”이라며, “다양한 전력설비들을 편리하게 관리하고 유지·보수할 수 있는 인티그릭*(INTEGRICT)을 통해 자산관리 분야에 획기적인 변화를 이끌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일렉트릭은 지난 4월 울산 고려아연 온산제련소에 150 MWh 급 세계 최대 산업용 에너지 저장장치센터를 완공해 전력에너지 효율화 시장을 선도하고 있으며, 올해 2월에는 헝가리기술센터를 확장 신축하는 등 글로벌 연구개발 네트워크를 확대하여 미래 성장 동력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끝>

* 인티그릭(INTEGRICT): 통합을 뜻하는 ‘인티그레이션(Integration)’과 ‘정보통신기술(ICT)’이 결합된 용어로, 최신 정보통신기술을 적용해 빌딩과 공장, 선박 등의 전력설비를 원격 제어하고 가동 정보를 분석해 체계적으로 운영 관리하는 현대일렉트릭의 에너지 솔루션 브랜드


※ 사진 설명: 현대일렉트릭이 ‘하노버메세(Hannover Messe) 2018’에 마련한 전시 부스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