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의 다양한 소식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해드립니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 장애인 복지시설에 3억 6천만 원 지원
2022.04.21
상세보기
▶ 지원 공모사업 통해 전국 25개 장애인 복지시설 선정
▶ 장애인에게 실질적 도움 제공할 우수 프로그램 발굴
▶ 생활개선, 자립교육, 치유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후원금 쓰여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이 장애인 지원 프로그램 공모사업을 통해 장애인들의 생활개선과 자립을 돕는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최근 장애인 프로그램 지원 공모사업을 통해 서울과 경기도, 충청도, 경상도, 전라도 등 전국 장애인 복지시설 25곳을 선정, 3억 6,000만 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21일(목)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은 장애인에게 실질적 도움을 제공할 수 있는 우수하고 참신한 프로그램을 발굴해 장애인 지원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서 마련됐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지난 2월 전국 장애인 복지시설을 대상으로 장애인 지원 프로그램을 공개 모집했으며, 프로그램의 필요성과 완성도 등이 높은 25개 시설을 선정했다.

선정된 시설들은 최대 2,000만 원의 후원금을 각각 받아 생활개선, 자립교육, 치유 등 장애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공모에 선정된 충현복지관의 이창희 관장은 “그동안 코로나19로 장애인들의 체육 활동이 위축되면서 건강관리에 어려움이 많았다”며,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의 도움으로 발달장애인들을 위한 체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게 돼 큰 걱정을 덜었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 관계자는 “이번 공모사업은 각 시설에서 필요로 하는 도움을 전하자는 취지로 마련된 것”이라며 “앞으로도 장애인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관련 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임직원들이 급여의 1%를 기부하기로 뜻을 모아 설립한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그동안 장애인의 재활 및 자립을 돕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펼쳐왔다. 매년 전국의 장애인 복지시설을 지원하고 있으며, 지난 2019년부터는 한국영화감독조합과 손잡고 시청각 장애인을 위한 자막과 화면 해설이 포함된 배리어프리(Barrier-free) 영화도 제작하고 있다.